뉴스 >> 사회

화천문예회관서 생중계
군의회 내달 규탄 성명서


일본의 경제보복 규탄이 확산되는 가운데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평화지역 화천에서도 `극일(克日)' 바람이 거세게 일고 있다.

화천문화예술회관에서는 14일 뮤지컬 `명성황후'가 스크린을 통해 군민들과 조우했다. 오는 20일에는 뮤지컬 `영웅'의 공연실황 생중계가 이뤄진다. 뮤지컬 `영웅'은 중국 만주 하얼빈에서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사내고 `체인지 메이커' 학생들은 지난달부터 페이스북에 `청춘을 그리다'라는 제목의 페이지를 개설했다. `청춘을 그리다'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문구다. 이 페이지는 일본 강제징용에 대한 항의와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해 `일본에 가지도 말고, 일본산 제품을 사지도 말자'는 강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화천JC와 화천라이온스클럽은 시내 곳곳에 `보이콧 재팬'과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등의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설치하고 군민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 군의회는 다음 달 2일 시작되는 임시회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고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화천=장기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