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업체 측 횡성 서원면 부지 9,900㎡ 건립 계획 제출
군 “의무 검토 피하려는 의도 보여 환경청과 협의”


【횡성】속보=주민 반발에 부딪힌 횡성군 서원면 오염토 정화공장(본보 9월18일자 11면 보도)이 사업 규모를 축소해 건축 허가를 재신청했다.

횡성군에 따르면 오염토 정화공장 설립을 추진하는 A업체는 지난달 28일 군에 건축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앞서 업체는 올 5월부터 공장 설립을 위한 인허가 과정을 밟아 왔지만 10월 돌연 이를 취하했다.

당초 업체의 계획은 부지면적 4만1,500여㎡ 부지에 연면적 4,900㎡ 규모의 공장 건물 3동을 건립하는 것이었으나 변경 후 제출된 신청서에는 부지면적이 9,900여㎡, 건물 연면적은 3,900여㎡로 줄었다.

군은 이 같은 업체의 공장 규모 축소가 소규모사전환경성 검토를 피하기 위한 조치로 보고 있다. 계획관리지역으로 분류되는 공장 예정지는 현행법상 사업 부지가 1만㎡를 넘으면 환경청 검토를 받아야 한다.

업체는 신청서를 다시 제출하기에 앞서 주민들에게 사업 규모 축소에 대한 설명을 했으나 주민 반발은 여전하다. 공장 건립 추진 사실이 알려진 올 7월 서원면 16개 단체는 `인체유해토양 반입시설 반대 추진위원회'를 결성, 투쟁 활동을 펼쳐 왔다.

이달환 군 허가민원과장은 “업체가 의무 검토를 피하기 위해 사업 부지 면적을 줄인 의도가 보여 환경청과 관련 부분을 협의하려 한다”고 말했다.

정윤호기자 jyh89@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