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해시-강원대 삼척캠퍼스 9일 포럼 개최
시민·전문가 모여 기대효과·문제점 논의


【동해】동해·삼척지역 통합론과 관련, 양 지역의 자율통합 공감대를 조성하기 위한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동해시와 강원대 삼척캠퍼스 산학협력단에 따르면 오는 9일 오후 2시 강원대 삼척캠퍼스 5공학관 대강당에서 동해·삼척 자율통합에 대한 전문가 포럼을 열고 전문가들의 주제발제 및 종합토론을 갖는다.

시가 올 10월 발주한 동해·삼척 자율통합 방안 및 상생협력사업 발굴 용역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 세미나에서는 장순희 교수의 `동해·삼척 자율통합의 기대효과(장단점) 및 지원제도(특례조항) 분석'을 비롯, 정정화 교수의 `타 지역 사례 분석을 통한 동해·삼척 자율통합 추진 방안과 예상 문제점 및 해소 방안', 허우명 교수의 `양 도시 기초인프라 활용, 상생협력사업 발굴 과제'를 주제로 한 발제가 공개된다. 이어 홍성도 전 한중대 교수, 박인용 가톨릭관동대 초빙교수, 이관행 도인재개발원 외래교수 등의 종합토론과 양 지역 시민의 의견을 수렴한다.

이와 관련, 김기하 동해시의원은 2일 정례회에서 “통합에 따른 장단점을 충분히 검토하고 통합도시의 장기적인 발전기반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이 세미나에 이어 이달 중순께 나오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양 도시 자율통합 당위성 및 추진전략 방안을 모색하고, 분야별로 상생협력사업의 실천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황만진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