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성】고성군이 금강산 관광 재개에 따른 남북 교류협력사업에 적극 힘을 모은다.

이경일 고성군수는 2일 제309회 고성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 참석, 내년도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 통해 군정운영 방향과 주요정책 등을 밝혔다.

이 군수는 우선 “지난 4월 발생한 동해안 산불로 막대한 재산피해와 1,200여 주민이 삶의 터전을 잃었지만 전 국민의 사랑과 군민 모두 하나 된 마음으로 슬기롭게 대처하고 정부와 강원도의 신속한 재난복구지원을 통해 빠르게 안정을 되찾을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군정비전인‘새로운 도약 미래의 땅 고성’을 실현하기 위해 그 어느 해보다도 역동적이고 힘차게 군정을 추진, 괄목할 만한 가시적 성과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주요 성과로는 투자유치과 신설, 공격적 마케팅으로 3개 사업 1,11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 성공, 남부권역복합국민체육센터건립 등 5개 생활SOC 공모사업에 선정돼 172억원 확보, 2020년 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와 대한민국 온천대축제, 2021년 제56회 강원도민체육대회 등 전국 및 도 단위의 대규모 행사 유치 등을 꼽았다. 특히“내년에는 금강산관광이 반드시 재개된다는 확신을 갖고 그 동안 준비해 온 자체, 협력, 전략의 3개 분야 35개 남북 교류협력사업을 착실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건봉사~화진포~통일전망대로 연결되는 삼각벨트의 중심인 화진포를 거점으로 하는 고성통일경제관광특구 조성과 국토교통부가 조만간 시행할 동해북부선 철도 기본 및 실시설계에 고성군이 구상한 물류중심지 발전방안을 담을 수 있도록 모든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원근기자 kwon@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