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홍천】홍천 수타사의 역사성과 문화적 가치를 입증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홍천문화원이 주최하는 `홍천군 신봉리 사지의 역사적 가치 조명을 위한 학술세미나'가 3일 오후 2시 홍천문화원 강당에서 개최된다.

동면 신봉리 사지(절터)는 현 수타사 인근에 위치했으며, 현장에서 발견된 붕괴된 대형 석탑을 복원할 경우 수타사의 역사적 의의와 우리 문화재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무궁무진한 가치가 있을 것이라는게 학계의 설명이다.

학술세미나는 신승백 강원고고문화연구원 연구원이 `발굴 성과로 본 수타사의 사격과 역사적 가치'를, 이서현 용인시청학예연구사가 `신봉리사지의 사격과 석탑의 문화재적 가치'를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김종규 한림대박물관 학예연구사, 정성권 단국대초빙교수 등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박주선 홍천문화원장은 “학술세미나를 계기로 홍천의 찬란한 역사가 빛을 발하고 새 천년을 맞이하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최영재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