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비대위·도접경지역협의회
내일 청와대·국방부서 1천여명 참가 시위·관계자 면담


【양구】국방개혁 공동대응 접경지역 5개 군(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비상대책추진위원회는 4일 청와대와 국방부 앞에서 국방개혁 궐기대회(이하 상경집회)를 펼친다.

지역 주민과의 소통을 위한 노력은 없이 군부대 해체 및 이전을 일방적으로 추진 중인 국방개혁 2.0 을 강력히 규탄하고, 그에 따른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접경지 주민의 투쟁이다.

이날 상경집회에는 군부대 해체 및 이전으로 인해 생계에 직접 영향을 받는 접경지역 5개 군의 상가, 숙박·민박, PC방 등의 업주와 주민 등 1,000여명이 동참해 국방개혁 2.0의 반대와 피해 대책을 강력히 촉구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시작되는 청와대 앞 집회에 앞서 접경지역 5개 군 비대위원장과 강원도접경지역협의회는 오전 10시10분 청와대 분수대 앞 집회 현장에서 성명서를 발표한 후 군부대 이전 및 해체에 따른 정부 차원의 상생방안과 접경지역 법령 및 제도 개선의 필요성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갖는다. 이어 청와대 관계자와의 면담도 추진한다.

집회 참가자들은 국방개혁 피해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 접경지역 지원단 구성, 접경지역 농축산물 군부대 납품 확대, 군부대 유휴부지 무상 양여, 접경지역 위수지역 확대 유예, 평일외출제도 확대, 접경지역 영외PX 폐지 등 현실적인 대안부터 실행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할 방침이다. 또 5개 군 비대위는 집행부를 둘로 나눠 일부는 군수들과 함께 국회를 방문해 안규백(더불어민주당) 국방위원장을 만나 면담을 갖는다. 다른 참가자 단체는 국방부 앞으로 이동해 규탄집회를 갖고, 국방부 관계자 면담을 실시한다.

도 접경지역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조인묵 양구군수는 “접경지역 주민들이 추운 날씨를 무릅쓰고 청와대와 국방부까지 가서 전개하는 상경 시위는 눈물겨운 생존권 투쟁의 몸부림”이라며 “청와대와 국방부, 국회는 지금이라도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적극 나서 달라”고 말했다.

이정국기자 jk2755@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