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월군이 지역에서 발생한 폐소금물을 도로 제설용으로 활용한다.

특히 환경 오염 방지는 물론 도로 제설 재료 재활용을 통해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둔다는 방침이다.

군은 절임배추 생산 농가에서 발생한 폐소금물을 활용, 간이 육지염전시설에서 생산한 재생 소금 30톤을 도로 제설용으로 전량 배부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앞서 군은 지난해 절임배추를 생산한 150개 농가에서 발생한 폐소금물 360톤을 수거, 간이 육지염전시설에서 재생 소금 30톤을 생산했다.

이에 읍·면별 소요량을 신청받아 10일까지 겨울철 도로 제설용으로 전량 배부할 계획이다.

특히 군은 절임배추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소금물로 인한 환경 오염 방지와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남면 북쌍리 193번지(932㎡)에 저수조 2개, 증발조 7개 규모의 간이 육지염전시설을 조성했다. 절임배추 생산 시기에 수거된 폐소금물은 여름에 수분을 증발시켜 소금을 생산하는 방법으로 운영 중이다.

이용순 군 소득지원과장은 “배추 절임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소금물 처리에 어려움이 있지만 폐염수를 효과적으로 처리해 환경 오염 방지는 물론 도로변 제설제로 재활용해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영월=오윤석기자 papersuk1@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