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환경부 승인하지 않을 시 20년 지역 숙원 물거품
군·주민 “광역상수도 횡성댐과 이중규제 시달려”
군민들 17일 환경부 찾아 압박…지사 면담도 추진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마지막 카드인 횡성댐의 비상 취수원 확충이 현실화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환경부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면 연내 해법 찾기도 가능하지만, 승인하지 않을 경우에는 20여년 이상 된 지역의 숙원은 물거품이 된다.

횡성군과 주민들은 광역상수도로 건설된 횡성댐과 지방상수도인 원주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인한 이중규제에 시달리고 있다며 규제사유가 사라진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횡성군민들은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해 오는 17일 환경부를 찾아 압박할 방침이다.

원주상수원보호구역피해대책위원회와 군각급단체협의회 등은 지난 9일 회의를 열어 환경부 방문 일정을 이날로 정하고 환경부 물이용기획과, 수자원정책과 실무진 등과 만남을 추진한다.

이날 피해대책위 등은 환경부가 당초 지난해 말 결과 공개를 약속했으나 발표를 미루고 있는 전국 댐 공급능력 재산정 결과를 물을 방침이다. 또 환경부가 비상급수시설 설치를 준비하기 위한 용역을 지난달 중순 발주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해당 용역의 세부 과업을 꼼꼼히 살펴볼 예정이다. 이와 함께 횡성댐 이수안전도가 낮아졌다는 환경부의 설명이 있었던 만큼 향후 보완 대책도 알아보기로 했다. 환경부 방문 이후 지사 면담도 추진한다.

원주 상수원보호구역은 1987년 원주 소초면 장양리에 원주취수장이 지정되면서 상류 횡성 횡성읍 묵계리 등 39개리 49㎢에 지정됐다. 군과 주민들은 원주시에 생활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2000년 준공한 횡성댐이 있음에도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을 유지하는 것은 불합리한 이중규제라는 입장이다.

이에 강원도는 횡성댐 인근에 3만톤 이상의 비상취수원을 건설하고 원주 취수장을 해제하는 마지막 대안을 내놓았다.

임채남 원주상수원보호구역주민피해대책위원장은 “이중규제 속에 살아온 횡성군민들이 또 한 발 양보하며 마지막 대안을 전달한 만큼 환경부가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기영·정윤호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