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양】양양군이 농특산품 제값 받기를 위한 유통 개선사업에 나선다.

양양군에 따르면 올해 4억9,000만원을 들여 농산물 저온저장고 설치, 공동 브랜드 소포장재 지원, 농특산물 판매행사 및 박람회 참가 등 유통지원사업을 실시한다.

농산물 저온저장고 설치사업은 1억1,200만원을 투입해 과수, 버섯, 산채류 등 농업경영체 등록 농가·영농법인 등이 반드시 필요한 작목을 우선으로, 10㎡(3평형) 규모 소형 저온저장고 15동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고맙다 양양'이라는 도시 브랜드를 활용한 소포장재 제작 지원사업도 1억7,500만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표고, 느타리, 복숭아, 낙산배, 감, 절임배추 등 농특산물 25개 품목에 대해 58만개의 소포장재 제작을 지원한다. 특히 핵가족화, 1인 가구 증가로 소량 및 간편 완제품 구매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 선호도에 따른 맞춤형 포장재를 개발한다. 지역 내 및 대도시 특판행사를 개최, 지역 농특산물의 홍보 및 판매증대를 하기 위해 송파구청 설맞이 직거래장터를 시작으로 연간 25회 정도 참가로 3억원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친환경포매영농조합법인에 2억여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친환경쌀 도정시설 및 소포장재를 지원해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학교급식으로 친환경 쌀 유통 활성화에도 나선다. 이일성 군 농산물유통담당은 “고품질의 지역 농특산물이 제값을 받고 팔릴 수 있도록 소포장재 보급을 통한 판매 활성화와 홍보·판매행사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영창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