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북교류협력·이재민 주택신축 등 지난해 比 39% 늘어
직원 결원 제때 보충 안돼 만성 인력난·야근에 파김치


【고성】고성군이 폭주하고 있는 개발행위허가 처리에 애를 먹고 있다.

고성군이 남북교류협력 재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목을 받으면서 투자가 이어지는데다가 산불 이재민들의 주택신축까지 더해져 업무가 폭증하면서 이를 담당할 인력이 크게 부족하기 때문이다.

고성군에 따르면 지난달 현재 접수된 농지전용, 건축허가, 태양광발전소 설치 등 개발행위허가 신청은 모두 950건으로 전년도 실적(683건)에 비해 무려 39% 순증했다.

담당 직원 1인당 업무 처리건수도 316건에 달한다.

허가민원팀 직원은 모두 3명, 여기에 장기교육을 마치고 발령대기 중인 직원 2명을 추가로 투입했지만 반복되는 야근에 직원들은 파김치가 되기 일쑤다.

이는 정년퇴직과 사직 등으로 인한 결원을 제때 채우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고성군 시설직 중 토목직 정원은 32명, 건축직은 15명이지만 현원은 토목직 29명, 건축직 10명으로 모두 8명이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지난해 건축직 2명을 선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응시생 모두 점수 미달로 떨어져 충원을 하지 못했다. 2018년에는 토목·건축직 합격자 5명 가운데 토목직 2명이 임용을 포기하거나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이에 따른 결원을 채우지 못했다.

최근 고성지역이 투자처로 각광을 받으면서 각종 개발행위도 함께 늘어나 토목·건축직의 만성적인 인력난은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토목·건축직이 부족한 게 현실이지만 특정 부서에 집중적으로 배치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도에 지속적으로 인력 충원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원근기자 kwon@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