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한근 강릉시장은 13일 농림축산식품부를 방문, 김현수 장관에게 경포도립공원 해제지역에 편입된 농지에 대한 용도지역 결정 변경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해당 지역 주민 불편 해소 차원에서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한근 시장 입장문 통해 사과 “특구 확대 지속 추진”
민주당 소속 시의원 “업체 선정 사유 명확히 밝혀야”


【강릉】속보=강릉 경포 테마파크 조성 논란(본보 지난 10·12일자 12면 보도)에 대해 김한근 시장이 지난해 5월 기자회견에서 사업 추진 계획을 명료하게 전달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했다.

김 시장이 사업 추진 과정 전반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시의원들은 서면을 통한 입장 발표가 아니라 시민들 앞에서 직접 입장을 밝히라며 공세를 폈다.

김 시장은 13일 오전 A4용지 4장 분량의 `테마파크 조성 논란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테마파크는 올림픽 특구 확대 예정 구역 내에 조성할 예정이었지만 지난해 11월 완료될 것으로 예상한 특구 지정 절차가 농지 전용 협의 지연으로 제약 요소가 발생했다”며 “난개발 방지와 체계적 글로벌 관광개발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특구 확대를 지속 추진하는 한편 관광단지, 지식산업단지 등 별도의 대안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테마파크 조성사업 제안사는 투자 의향을 가진 민자 사업자 중 하나로 현재 어떤 법적 지위나 권한을 확보한 것도 아니고 향후 시의 정책 방향과 부합하는 경우 사업 제안자의 재정 능력과 계획의 실현 가능성을 최우선 고려사항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후 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테마파크 조성을 둘러싼 의혹이 투명해질 때까지 사업을 일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최근 김복자 의원의 5분 자유발언과 언론 보도 등으로 행정에 대한 신뢰가 떨어진 상황에서 시가 즉각 해명하지 않고 지면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시장이 직접 시민 앞에서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이어 “이렇게 중요한 지적재산권 관련 사업예정자를 선정, 협약할 때는 지적재산권을 가진 회사의 투자 의향서를 확보한 사업자와 협약을 하는 등 납득할 만한 근거와 명분이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업체를 선정한 사유 등에 대해 명확히 밝히라”고 덧붙였다.

고달순·김희운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