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원랜드 희망재단이 폐광지역 소상공인들의 자생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정·태·영·삼 맛캐다!'의 2020년도 참여 식당을 모집한다.

사업 참여 대상은 정선과 태백, 영월, 삼척 등 폐광지역 4개 시·군에서 일반음식점이나 휴게음식점을 1년 이상 운영 중인 사업자다. 지원 분야는 메뉴개발·위생·서비스·회계 등 전반적인 식당 리모델링을 지원하는 `종합지원'과, 점포진단을 통해 메뉴개발·홍보마케팅·식당환경 개선 가운데 1개 분야에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맞춤형지원'으로 나뉜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자는 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다음달 13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재단은 심사를 거쳐 올 4월 말 종합지원 식당 4곳과 맞춤형지원 식당 8곳을 선발한다.

선정된 식당들은 5월부터 순차적으로 메뉴개발, 조리교육, 환경 개선 등의 과정을 거쳐 고객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강원랜드 직원의 재능기부로 시행 중인 `정·태·영·삼 맛캐다!'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5곳의 음식점에 도움을 줬다.

정선=김영석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