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진=연합뉴스

일명 '코로나 공포'

해외만 나갔다 오면 바이러스 보균자 인양 보는 따가운 시선이 또다른 사회적 갈등을 양산하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시민들에게 불안이 불안으로 그치지 않고 타인에 대한 불신과 경계를 넘어 공포감으로 이어져 또다른 갈등과 우려를 낳고 있다

최근 해외로 가족여행을 다녀온 A씨는 휴가를 끝내고 직장에 출근한 첫날, 아내에게서 받은 전화로 종일 마음이 편치 않았다. 아내가 전한 말은 이랬다.

아이를 등원시키려 어린이집을 방문했는데, 해외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알게 된 다른 원생 보호자가 "등원을 말려야 하는 것 아니냐"고 어린이집에 항의했다는 것이다.

보육교사가 이해를 구하려 했지만, 해당 보호자는 아이를 데리고 집에 돌아갔다고 한다.

A씨 아내는 적잖이 당황했지만, 맞벌이하는 처지에서 다른 방법이 없었다.

아이를 맡기고 나오면서 A씨에게 상황을 알렸고, 부부는 온종일 복잡한 생각으로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

A씨는 "정말 잘못된 일을 했는지, 혼자 남은 아이가 바이러스 보균자 취급을 당하며 눈총을 받는 것은 아닌지 등 온갖 생각이 들었다"면서 "비록 서로 알지는 못해도 가까이 사는 이웃일 텐데, 그 보호자가 지나치게 과민 반응을 보인 것 같다는 생각에 섭섭한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우리 사회가 지나치게 팍팍해진 것은 아닐까'하는 서글픈 기분이 들다가도, '과연 나는 그런 상황에서 의연해질 수 있을까'하는 물음에 확답할 수 없어 다시 한번 서글퍼진다.

코로나19 장기 여파로 인한 불안감이 이웃에 대한 관용이나 인정을 잠식하는 상황에 까지 이른 것이다.

이정훈 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