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농식품부 부동의…시 관광산업단지 등 대안 모색 나서
도립공원 해제 지역 난개발 예상 체계적 개발 필요


[강릉]강릉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경포지구 2단계 올림픽 특구 조성 사업이 농림축산식품부의 부동의로 사실상 무산되자 시가 난개발을 막기 위해 관광산업단지나 지식산업단지 지정 등 대안 모색에 나섰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29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시정 질문에서 이재모 의원의 '올림픽특구 2단계 사업'에 관한 질문에 대해 “동계올림픽 개최 이전 1단계 특구 지정 당시와 면적, 토지 형질, 형상 등은 유사한 조건이었지만 농식품부가 1단계 특구 지정 당시에는 올림픽 개최의 시급성 때문에 변경 동의를 했다”며 “하지만 올림픽이 끝난 뒤에는 농지 보전을 우선시하면서 부동의해 특구 확대 지정에 제동이 걸렸다”고 답변했다.

김 시장은 그러나 “해당 지역 일원은 도립공원 해제 지역으로 향후 난개발이 예상돼 체계적인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도립공원 해제 지역은 난개발을 막기 위해 관광산업단지나 지식산업단지로 지정해 체계적인 개발을 도모하고 경포호 옆 상습 침수지역은 국가 정원이나 습지로 조성해 궁극적으로 경포호를 복원하는 방향으로 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 대형 건축물 신축 시 규제가 과도하다는 시중 여론에 대한 견해를 묻는 이재모 의원의 질의에 대해 “강릉 발전을 위한 투자라면 발 벗고 나서 유치하겠지만, 시민은 물론 국민 모두가 사랑하는 송정 해송 숲을 파헤치고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겠다면 무엇이 정말 강릉을 위한 일인지 고민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정동진 곤돌라 사업과 루지 사업 추진 의지를 묻는 김기영 의원의 시정 질문에 대해 “해당 사업은 자연 경관 훼손 문제와 함께 등명관광지구 조성계획 변경 등의 문제가 있다”면서 “500억여원 때문에 산림에 송전탑을 꽂는 것과 마찬가지로 경관을 해치는 사업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고달순기자dsgo@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