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양쓰레기 처리 母子 업체와 체결
지역업계 “전형적 몰아주기” 반발
군 “신속한 처리 위해 우선 선정
규정상 문제없지만 추후 경쟁입찰”


양양군이 최근 사흘간 한 가족이 운영하는 2개 업체와 4건의 관급공사를 연이어 체결하면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양양군 자치단체의 계약정보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이뤄진 '집중호우 및 풍랑피해에 따른 해양쓰레기 처리용역' 4건 중 3건은 A업체와 1건은 B업체와 도급계약이 체결됐다. A업체 대표와 B업체 대표는 모자(母子)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A업체와는 '여성기업지원에 관한 법률'과 '장애인기업활동 촉진법'을 적용해 4,443만5,000원, 4,357만9,000원, 3,930만원으로 계약했다. 또 A업체 대표 아들이 운영하는 B업체와는 수의계약으로 1인 견적을 받아 처리했고 계약규모는 1,773만5,000원이다. 그러나 중소벤처기업부 확인 결과 A업체의 경우 여성기업이긴 하지만 장애인기업으로는 등록돼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가족관계인 2개 회사가 총 1억4,504만9,000원 상당의 관급계약 4건을 한꺼번에 계약하자 지역 업계에서는 “가족관계인 기업 두 곳에 3일간 4건의 공사를 준 것은 전형적인 몰아주기”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지역의 업계 관계자는 “아무리 여성기업인을 배려한다고 해도 쓰레기 처리와 같은 사업이 몰리는 경우에는 다른 업체들에게도 참여 기회를 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계약 당사자인 양양군의 한 관계자는 “해양쓰레기를 신속하게 처리해야만 하는 상황에서 기존에 계약실적이 있는 업체를 우선 선정하면서 벌어진 일”이라며 “규정상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지만 추후에는 경쟁입찰 방식으로 추진하려고 한다”고 해명했다.

이무헌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