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공시설 운영 금지 장기화 영향
방역 사각지대 밀집 위험 지적도
정부 “방역대응전략 재조정 착수”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이 완화되며 유흥업소를 비롯한 고위험시설의 영업이 재개됐지만 15일 춘천시립도서관 열람실 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반면 도서관 인근 카페에는 도서관 열람실을 이용하지 못하게 된 시민들이 몰려들면서 오히려 밀집 정도가 높아졌다.

입사 면접시험을 준비하기 위해 카페를 찾은 A(27)씨는 “도서관이 문을 닫으면서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은 카페를 찾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좁은 고시원이나 방역이 잘 이뤄지지 않는 사각지대의 밀집도가 높아지고 있어 오히려 위험해 보인다”고 토로했다.

도내 다른 시·군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이 2단계로 일부 완화됐지만 여전히 공공시설은 대면 운영이 금지돼 있기 때문이다.

시민들의 불편함이 높아지면서 정부도 거리두기 단계를 세부적으로 재조정하고 방역 대응 전략을 재평가할 예정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각계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재조정하는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서화기자



관련기사

[태백]태백 자원봉사자들 방역 봉사활동 앞장
[포토뉴스]천곡동 행정복지센터에 마스크 기탁
[원주]원주 선별진료소 3곳 야간·주말엔 문닫아
[원주]원주 걷기행사 줄줄이 취소
[횡성]횡성군 추석연휴 비대면 성묘 추진
[포토뉴스]인형과 함께 거리두기 지켜요
연세대 미래캠 수시 면접 비대면 방식 진행
영업재개 됐지만…고위험시설 낙인 손님끊긴 PC방·노래방
[포토뉴스]양구우체국 이웃돕기 성금 기탁
[철원]마스크 착용 의무 캠페인
[화천]자원봉사 비대면 전환
[화천]화천 상가·관광지 방역단 재가동
[양구]양구 387가구에 수해 재난지원금 조기 지급
[철원]철원 전 주민에 10만원 추가 지급
[강릉]“모아둔 곗돈으로 자체 재난지원금”
[인제]인제 자작나무 숲길 온라인으로 걸어요
도내 학교 등교수업 21일부터 확대 전망
정총리 “코로나 백신 3천만명분 우선 확보”
[포토뉴스]상생인터내셔널 마스크 기탁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