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양지역 올들어 신고 19건
상인들 영업난에 반감 커져
보건 당국 행정지도에 진땀


【양양】음식점 등에서의 코로나19 거리두기 규정 위반 신고가 잇따르자 지역 상인들이 `2중고'를 호소하고 있다.

현실성이 떨어지는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가 장기화되며 상인들과 이용자가 받는 스트레스가 심각해졌다는 우려가 나온다.

22일 양양군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19일까지 군에 신고된 코로나19 거리두기·마스크 착용 위반 신고는 총 33건이 접수됐다. 이 중 19건이 음식점에서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위반이다. 신고가 접수된 사안에 대해 군 보건 당국은 현장을 확인하는 등 행정지도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행정지도에 대한 상인들의 반감이 최근 들어 커지며 보건당국 관계자들도 애로를 나타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현장을 방문하면, 지난해 12월이나 올 1월만해도 상인들이 협조하는 분위기였지만 이 달 들어서는 반감이 느껴진다”며 “상인들이 `같은 공간에서 같은 일행의 식사는 안 되고, 다른 일행은 허용하는 것은 불합리하다. 영업도 어려운데 신고까지 당하니 너무 힘들다'고 토로한다”고 전했다.

이규호기자 hokuy1@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