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7월께 예비도시 신청 계획
자원·문화 접목 콘텐츠 창출
주민 역량 강화 활동 진행


【평창】평창군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최도시의 주민 저력을 기반으로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문화도시 지정을 추진한다.

문화도시 사업은 문화적 도시재생을 수단으로 특색 있는 지역자원을 활용한 자율적이고 체계적인 문화계획을 수립, 추진하는 것으로 주민의 수요를 반영하고 계층별·세대별 교류를 촉진하는 문화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게 된다.

군은 올해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 올 7월께 예비도시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내년에는 자체적으로 예비도시 사업을 1년간 집중 추진하며 주민역량을 강화한다. 특히 군이 문화도시로 지정될 경우 2023년부터 향후 5년 동안 최대 200억 원 규모의 문화도시 프로그램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를 위해 군은 올 1월 문화예술경영의 전문 인력과 주민주도의 거버넌스 운영 역량을 갖추고 있는 평창군문화예술재단과 민관 협업을 위한 TF를 구성했다. 또 22일 평창군 문화예술재단 1층 회의실에서 차재근 전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를 초빙해 `평창문화도시 민관협의체 역량 강화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왕기 군수는 “평창군이 가진 자원들을 문화와 접목해 새로운 콘텐츠를 창출해 내겠다”고 밝혔다.

김광희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