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평서 전면재검토 요구
지역사회 지연우려 반발
“도·춘천시 적극 나서야”
원주청 “노선 변경 없다”


[춘천]속보=제2경춘국도 노선에 대해 일부 경기도 주민들이 재검토를 요구하면서 사업 지연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지난 3·5·8일 남양주시·춘천시·가평군 등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제2경춘국도 전략환경영향평가 및 기본설계 노선계획'에 대한 설명회(본보 지난 5일자 16면 보도)를 가졌다. 이번 설명회에서 경기 남양주 수동리 주민들은 제2경춘국도 노선계획을 처음 접하면서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일부 주민의 토지 등이 수용되고 주택 위로 교량이 설치되지만 사전 협의는 없었다며 반발했다.

가평군 대상 주민설명회에서는 노선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왔다. 제2경춘국도 노선이 역세권 내 IC건설과 상색리 마을을 관통하는 데에 반발하거나 마을을 양분한다며 반대의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일부는 춘천 지역사회에서 지적한 기존 46번 국도(현 경춘국도)와 너무 인접해 있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원주청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가평군이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 노선안을 제시했으며 강원도·춘천시를 비롯한 행정기관 간 협의를 통해 제2경춘국도 노선이 계획됐기 때문이다.

원주청 관계자는 “일부 주민의 의견은 기본설계와 실시설계에서 검토하겠지만 제2경춘국도 기본계획 노선이 변경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사회에서는 원주청이 경기도 주민들의 의견을 검토·반영할 경우 사업이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강원도와 춘천시가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정부에 적극 건의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이상민 춘천시의원은 “강원도와 춘천시는 제2경춘국도노선 협의 당시에도 소극적인 자세로 지역에 불합리한 결과를 초래했다”며 “이미 각 지자체들이 주민 의견을 반영하고 협의를 거쳐 확정한 만큼 신속하게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에서의 적극적인 요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위윤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