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삼척]삼척석탄화력반대투쟁위 등이 21일 삼척석탄화력발전소 백지화를 촉구했다.

투쟁위와 상맹방1리현안대책위, 오분동펜션마을대책위, 오분동거주민대책위 등은 이날 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항만공사 재개로 인해 맹방해변의 해안침식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며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탈석탄정책으로 신규 석탄발전의 목표가동률이 당초 75%에서 50% 이하로 낮아지는 상황에서 화력발전이 준공 이후 투자비 회수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진단하며 “기후위기 극복과 삼척시민을 위해,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탄소중립위원회가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백지화의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만진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