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이 23일 원주에서 예정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강원지역본부는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파업 중인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노조를 지원하기 위해 23일과 30일 강원원주혁신도시 건보공단 앞에서 집회를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집결인원은 23일 1,200여명, 30일 3,000여명으로 알려졌다.

김원대 강원본부장은 “건보공단이 빠른 결정만 내리면 해결될 일”이라며 “중대한 사안인 만큼 집회를 강행하되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등 방역수칙은 철저하게 지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23일 원주에서 개최될 예정인 민주노총의 집회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강원경찰청은 22일 원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발표함에 따라 민주노총 공공운수서비스노조의 ‘비정규직 노동자 직접 고용 촉구 집회’를 원천 봉쇄하기로 했다.

지자체의 금지 명령에도 불구하고 집회가 강행될 경우 ‘불법 집회’로 보고 엄단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공무집행 방해 행위, 폭력 행위는 현행범 체포를 원칙으로 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원주시는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를 사실상 불허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이날 원주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23일 0시부터 다음달 1일 밤 12시까지 원주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고, 행정명령을 통해 모든 집회는 4단계 기준인 1인 시위만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원주시는 민주노총이 집회 강행 시 즉시 고발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신하림·김설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