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스터디카페·독서실 등 확대 적용, 직원 채용해야 하는 상황
“인건비 줄이려고 하는 건데…24시간 알바생 쓰면 문 닫아야”


정부가 방역패스를 확대하면서 무인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자영업자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인건비 등을 줄이기 위해 `무인점포'를 열었지만 다시 직원을 채용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 6일부터 방역패스 적용시설을 확대 적용함에 따라 식당, 카페, 스터디카페, 독서실 등을 출입할 때는 접종완료 후 14일이 지났다는 접종증명서나 PCR음성확인서가 있어야 한다. 이같은 적용대상에 무인점포가 포함된 것이다.

이에 따라 무인점포 업주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를 이행하기 위해서는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확인하기 위한 인원이 필요해진 것이다.

춘천에서 무인카페를 운영하는 A(여·46)씨는 “무인으로 운영하는 대신 낮은 단가로 판매하고 있는데 직원을 채용해야 하면 사실상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특히 무인점포는 24시간 운영하기 때문에 인건비 지출이 엄청날 것”이라고 말했다.

원주에서 무인 스터디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B(30대)씨도 “무인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마진이 생기는 것인데 단순히 백신접종 여부만 확인하는 업무를 시키려고 24시간 알바생을 쓰는 것은 큰 손실”이라며 “이용자의 70% 정도가 청소년이기 때문에 이용권을 취소하는 회원이 생길 수도 있다.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조치”라고 쓴소리를 했다.

무인점포 업주들을 비롯한 자영업자들은 별도의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석병진 강원도자영업자총연합회 이사장은 “그동안 자영업자들이 열심히 방역지침을 준수했음에도 지원을 많이 받지 못했다”며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본 뒤에나 보상해 줄 것이 아니라 정부나 지자체에서 자영업자들의 피해를 예상해 선제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권순찬기자 sckwon@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