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토부 사업비 430억 반영 올해 기본설계 마무리
서울 남부권 40분대로 연결 수도권화 효과 기대


【원주】중앙선 여주~원주 복선철도가 내년 상반기 발주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2022년도 당초예산에 여주~원주 복선철도 사업비 430억원을 반영했다. 국가철도공단은 올해 기본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 시공사를 선정, 사업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중앙선 여주~원주 복선철도는 여주와 원주를 연결하는 21.95㎞를 복선화하는 사업으로 9,017억원을 투입해 2026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여주~원주 복선철도가 개통되면 서울 북부권을 연결하는 강릉선과 더불어 남부권까지 40분대로 연결돼 원주가 경기 남부권처럼 수도권화가 되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여주~원주 복선철도는 2012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해 단선으로 추진됐었지만 수서~광주 노선이 확정되며 2019년 2월 복선 추진을 위한 타당성 재조사를 실시, 2020년 12월 최종 통과됐다. 정부는 올해 여주~원주 복선철도 사업비로 157억원을 반영, 기본설계를 실시하는 등 사업 착수를 위한 준비를 해 왔다.

손병두 국가철도공단 강원본부장은 “실시설계에 필요한 기본설계가 마무리됨에 따라 내년 6월께 사업을 일괄적으로 진행할 시공사를 선정할 계획”이라며 “사업 추진이 원활하게 될 수 있도록 공단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명우기자 woolee@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