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양】지역 특산물로 가공식품을 생산하는 향토기업이 `수출 100만달러'를 달성했다.

양양군 제2그린농공단지 입주기업인 (주)설악산그린푸드는 오는 15일 한국무역협회 강원지역본부 주최로 춘천 스카이컨벤션에서 개최되는 `강원도 수출의 날' 기념식에서 `100만불 수출탑'을 받는다.

(주)설악산그린푸드는 양양지역에서 30년 이상 버섯·산나물류 재배 및 판매업을 해 오다 2014년 9월1일 농업회사법인을 설립하고 양양읍 포월리 제2그린농공단지에 입주했다. 주로 군에서 재배된 청정 건나물, 버섯을 이용해 소포장한 가공제품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판매한다. 컵라면처럼 뜨거운 물을 부어 바로 섭취가 가능한 `즉석 곤드레 된장국'과 물에 30초 불려 바로 요리할 수 있는 즉석 곤드레·취나물·시래기 동결건조 나물 등이 대표적이다. 올해에는 양양 찰옥수수를 이용해 즉석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옥수수 상품을 개발, 인기를 끌고 있다.

(주)설악산그린푸드는 2018년 강원도 유망중소기업 선정을 시작으로 지난 2일에는 농촌진흥청 수출농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농산물 가공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규호기자 hokuy1@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