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원도의회 사무처에서 9일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 일부 부서를 긴급 폐쇄 조치했다.

도의회에 따르면 8일 강원도청 공무원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의회 사무처 직원 119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한 결과, 의사관실 직원A씨 1명이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의회 의사관실은 폐쇄했으나 9일 오전 예정된 운영위원회 회의와 10일 본회의는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의사관실 직원 등 3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고영선 사무처장은 “일절 외부 민원인과 방청인들은 출입을 제한하는 등 회의를 최소한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하늘기자 2sky@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