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6·1 지방선거 선거광고

전동 킥보드 교통 법규 위반 행위에 대해 범칙금을 부과한 지 1년이 경과했지만 법규 위반 행위는 여전하다.

지난해 5월13일부터 시행된 도로교통법 개정안에 따라 개인형 이동장치 운전자는 보호장구 착용 의무, 승차정원 초과 탑승 금지, 13세 미만 운전 금지 등의 규제를 받는다. 이를 위반했을 시 범칙금이 부과된다.
하지만 12일 찾은 강원대 캠퍼스에서 30분간 목격한 전동 킥보드 운전자 38명 모두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2명이 함께 탑승한 경우도 있었다. 캠퍼스 내에는 개인형 이동장치 위반 행위를 경고하는 현수막도 설치돼 있었지만 운전자들은 신경 쓰지 않는 눈치였다.

전찬호(23)씨는 “오늘도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채 도로를 역주행하는 운전자를 봤는데 면허증을 소지했는지조차 의심스럽다”며 “아직도 법규를 위반하는 경우가 많아 위험해 보이고 보행자의 안전도 위협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원경찰청에 따르면 개정안이 시행된 지난해 5월13일부터 지난 11일까지 총 2,748건의 위반 행위가 단속됐다. 하루 평균 7건 이상 단속된 것으로 안전모 미착용(2,195건)이 가장 많았다. 무면허 운전도 435건에 달했으며 음주운전도 66건이나 있었다.

권순찬기자 sckwon@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