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2019 흐르는 땅 태백'전 개막
전문작가·주민 공동전시 의미


태백탄광문화연구소-BOW(대표:김기동)가 주관하는 `2019 흐르는 땅 태백'전이 9일부터 17일까지 철암탄광역사촌(한양다방 1층)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폐광지역 4개 시·군에서 활동하거나 태백탄광문화연구소-BOW의 레지던스 프로그램인 `탄광을 기억하자'전에 참여했던 15명의 전문작가의 작품 30여점을 선보인다. 또 김지현, 강호택, 정보식, 박명신, 이은솔 등 지역 주민 30명이 소장하고 있는 오브제와 함께 그들이 직접 배우며 만든 판화작품도 전시된다.

특히 태백에서 광부로 일하면서 집안의 대소사와는 관계 없이 하루도 빠짐없이 출근을 해와 `독일병정'이라는 별명을 얻은 김제길씨의 판화작품 `서우'도 출품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동 대표는 “주민들에게 문화 참여의 기회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전시”라고 소감을 말했다. 전시 오프닝은 9일 오후 3시.

김대호기자 mantough@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