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오늘 봄내극장서 `작은방' 공연
가정폭력문제 적나라하게 그려


가정폭력으로 생긴 상처를 다룬 연극 `작은 방'이 9일 오후 3·7시 춘천 봄내극장 무대에 오른다.

극은 폭력과 폭언을 일삼던 아버지로 인해 아픈 어린 시절을 보낸 두 자매가 아버지의 급작스러운 사망 소식을 듣고 연락을 끊은 지 10년 만에 `작은 방'으로 돌아와 재회하면서 시작된다.

성인이 돼 만난 이들은 잠시 어색해하지만 다른 듯 닮은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면서 아픔으로 얼룩졌던 어린 시절을 떠올린다. 온기를 나눌 사람이라고는 서로뿐이었던 그 시절의 기억이 담긴 작은 방, 아버지가 술에 취해 곯아 떨어질 때까지 문 밖에서 떨던 날들은 아프기만 하다.

작품은 `가정폭력' 문제를 피해자의 입장에서 세세한 감정까지 풀어내면서 개인과 사회에 미치는 폭력의 폐해에 관해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또 어쩌면 우리는 이해하고 싶은대로 이해하며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세상에는 이해 못 할 비극도 감당 못 할 슬픔도 없는 게 아닌지 생각해 보게 한다.

강원문화재단의 전문예술육성지원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공연에는 배우 김도란, 조성윤이 출연한다.

관람료는 1만원이다. 장애인, 국가유공자, 청소년은 5,000원에 관람할 수 있다.

이현정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