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사진=연합뉴스

세계적 인기 그룹이자 대한민국 대표 아이들 그룹의 엑소 메인보컬 첸(본명 김종대·28)이 결혼한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3일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며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결혼식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앞으로도 첸은 아티스트로서 변함없이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으로 보답할 것”이라며 “많은 축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첸도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 ‘리슨’(Lysn)에 올린 자필 편지에서 결혼과 혼전임신에 대한 사실을 밝혔다.

첸은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며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던 중 저희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며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고 혼전임신 대해 언급했다.

그는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며 팬들과 멤버들에 감사를 전한 뒤 “변함없이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마무리했다.

엑소 멤버중 처음으로 유부남이 되는 첸과 관련해 국내 네티즌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태영기자 tylee@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