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상윤(강원체중 2년·삼척)이 대회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3일간 모두 대회신기록(3개)을 수립하며 구간별 전체 1위를 차지, 지난 대회에 이어 2년 연속 영광의 황영조상을 수상. 올해 전국소년체전 이후 슬럼프로 맘고생이 심했던 그는 이번 대회에서 신기록의 사나이라는 별명과 함께 화려하게 부활. 그는 “황영조 감독처럼 한국을 드높이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강조.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