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강원FC 수비형 미드필더 한국영(사진)이 올해 K리그1 무대에서 `전경기·전 시간' 출전에 성공하면서 `철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에서 한국영에게 K리그1 `전 경기·전 시간 출전상'을 시상했다.

`전 경기·전 시간 출전'은 지치지 않는 체력뿐만 아니라 감독의 신뢰는 물론 경고나 퇴장 없는 깨끗한 매너를 보여야만 받을 수 있는 상이다. 상대의 공격을 일선에서 막아야 하는 수비형 미드필더인 한국영은 올해 K리그1 38경기에 모두 풀타임 출전하면서 경고는 3개만 받았다.

경고 3개가 누적되면 한 경기 출전정지를 받지만 한국영은 1~37라운드까지 경고 2개만 받았고, 전북 현대와 38라운드 최종전에서 경고를 추가해 전 경기 출전에 성공할 수 있었다.

김지원기자



관련기사

강원FC 김지현 `영플레이어상'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