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유럽 150골' 관련 비대면 인터뷰
“차범근·박지성 업적 못 뛰어넘어”


'월드클래스' 춘천 출신 손흥민(29·토트넘)이 팬들의 궁금증에 직접 답하는 시간을 가져 시선을 모았다.

손흥민은 지난 12일 JTBC '뉴스룸'에서 공개된 비대면 인터뷰를 통해 절친인 배우 박서준과 마주했고 팬들의 궁금증에 대해 하나둘 이야기보따리를 풀었다.

이날 손흥민은 '토트넘 통산 100골'과 '유럽 무대 통산 150골'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한 데 대해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이런 기록까지 세우다 보니 항상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사실 기록은 깨지라고 있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어떤 젊은 선수가 (내 기록을) 빨리 깨 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후 박서준이 '찰칵 세리머니'의 의미를 물었고 이에 손흥민은 “인생에 있어서 그 장면을 캡처, 저장하고 싶다는 의미로 하기 시작했는데 반응은 모르겠다. 좋은지 안 좋은지”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손흥민 존(Zone)'에 대한 질문에는 “피나는 노력”이라고 답하며 “처음부터 그 위치에서 슈팅을 잘하지 않았다. 훈련을 정말 많이 했고 그 위치에 있을 때 가장 자신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페널티박스 좌우 부근에서 전매특허인 감아차는 날카로운 슈팅으로 여러 차례 골을 터트려 이 위치는 '손흥민 존'으로 불리고 있다. 손흥민은 양발잡이 능력치에 대해서는 “왼발슛이 더 정확한 것 같다. 오른발은 조금 더 파워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괄목할 만한 기록을 썼지만, 겸손함도 잃지 않았다. 손흥민과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박지성 중 최고를 가리는 '차·박·손 대전'에 대한 생각을 묻자 그는 “내가 100호 골을 넣든 200골, 300골을 넣든, 지금까지 차범근 감독님과 지성이 형이 했던 업적을 이루는 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힘을 실어 말했다. 손흥민은 올해 목표에 대해 “목표를 잡고, 그 정도에 도달하면 나태해지기 마련이다. 그래서 개인적인 목표를 정하지 않았고, 그냥 계속해 보고 싶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다졌다.

김지원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