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190만
사회일반

태풍 '에어리' 최단거리로 북상…4~5일 제주·남해안 영향 가능성

사진=연합뉴스

최단거리로 북상 중인 제4호 태풍 에어리(AERE)가 내주 월요일이나 화요일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한반도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발생한 에어리는 이날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760㎞ 해상에서 발생해 시속 13㎞로 북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1천2hPa(헥토파스칼)이고 최대풍속은 시속 65㎞(18㎧)이다.

에어리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타고 최단 거리로 북상, 오는 3일 오전 9시 오키나와 북북서쪽 260㎞ 해상까지 올라온 뒤 북상을 거듭해 4일 오전 9시 제주 서귀포시 남남서쪽 260㎞ 해상에 이르고 이후 동쪽으로 방향을 꺾으면서 5일 오전 9시 부산 남서쪽 190㎞ 해상을 지나는 등 남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에어리가 발생한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아 현재 예상과 경로가 달라질 가능성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수치예보모델들도 예상 경로를 조금씩 달리 내놓고 있다. 유럽중기예보센터(ECMWF) 수치모델은 에어리가 제주 서쪽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한국형수치예보모델(KIM)은 제주 동쪽으로 일본 규슈섬에 가깝게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영국 기상청 통합 모델(UM)은 에어리가 제주 남쪽을 지날 것으로 내다봤다.

에어리가 제주 서쪽으로 지나가면 제주가 위험반원에 들 수 있다.

북반구에서는 태풍 진행 방향 오른쪽이 위험반원인데 위험반원에서는 태풍에서 부는 바람의 풍향(반시계 방향)과 주변의 풍향이 비슷해 풍속이 합쳐지기 때문에 위험성이 커진다.

에어리 경로가 지금보다 명확해지는 시점은 3일 오전이 되겠다.

에어리가 2일 밤과 3일 새벽 사이 북위 30도 선을 넘을 것으로 보여서다. 태풍의 세기와 경로에 해수면 온도가 큰 영향을 끼치는데 북위 30도를 넘으면 수온이 급격히 떨어진다.

특히 에어리는 규모가 작아 해수면 온도나 주변 기압계에 영향을 크게 받겠다.

에어리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할 것으로 보이는데 에어리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때쯤에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가 우리나라 쪽으로 얼마나 뻗칠지 예측도 수치모델마다 다르다.

애초 4~5일 열대 저기압 소용돌이와 북태평양고기압이 남해상에 정체전선을 만들면서 남부지방에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됐다. 태풍이 북상하면 정체전선은 형성되지 않겠지만 태풍 때문에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겠다.

에어리는 미국이 태풍위원회에 제출한 이름으로 마셜어로 '폭풍'이다.

이정훈기자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