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190만
정치일반

오색케이블카 환경평가 연내 마무리 전격 합의

道·양양군·원주환경청 5차 실무협의…재보완서 9월 제출
착공 1년 이상 앞당겨져 2026년 이전 운영 개시 가능할 전망
김진태 지사, 부총리 예산협의회서 국비 반영 1호 과제

속보=강원도와 양양군, 원주지방환경청이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연내 완료에 사실상 합의했다. 2015년 연말 오색케이블카 사업의 환경영향평가가 시작된 이후 6년6개월 만에 가장 강력한 족쇄가 풀리기 시작하면서 착공도 가시화되고 있다.

강원도와 양양군, 원주환경청은 지난달 29일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재보완 5차 실무협의(본보 6월22일자 1면 보도)를 열어 합리적인 재보완 이행 방안과 일정 등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상호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강원도와 양양군은 당초 내년 초 제출하려던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를 최대한 앞당겨 빠르면 올 9월 중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예정대로 9월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가 제출되고 연내 협의가 완료될 경우 사업 착공 및 운영 시기도 1년 이상 앞당겨질 수 있다.

실제 강원도와 양양군은 당초 2025년 착공, 2027년 운영을 목표로 해 왔으나 2026년 이전 운영 개시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환경영향평가 이후에도 지방재정투자사업 심사, 백두대간개발행위 사전 협의, 국유림 사용 허가 등 11개 행정절차가 남아 있지만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데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도 임기 내 완료 의지를 갖고 있어 신속히 진행될 전망이다.

김진태 지사도 오는 9일 추경호 경제부총리와 예산협의회를 갖고 오색케이블카 조성사업을 국비 반영 1호 과제로 건의할 방침이다.

환경영향평가가 시작된 지 7년 가까이 지나서야 실타래가 풀리는 오색케이블카 사업은 그동안 환경부와 지난한 논란을 벌여 왔다.

가장 최근에는 원주환경청이 2019년 9월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결정을 내렸고 이에 강원도와 양양군은 행정심판을 제기, 2020년 12월 말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원주환경청의 부동의 결정이 잘못됐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에 원주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을 요구하며 ‘설악산에 구멍을 뚫는 시추 조사', ‘산양에 위치추적기 부착 조사' 등 실현 불가능한 조건을 제시한 바 있다. 이후 이들 기관의 갈등이 이어져 왔으나 1년여 만인 올 5월 하순부터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재협의에 착수해 한 달여간 5차에 걸친 실무협의를 열어 해법을 마련하게 됐다.

양양군 서면 오색리와 설악산 끝청 하단부 3.5㎞를 잇는 오색케이블카는 지주 6개, 정류장 2곳이 건설되며 8인승 곤돌라 53대가 운영된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