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00만
지역

[강원의맛·지역의멋]거친 봉우리 오르길 여덟 번 굴곡진 우리네 삶 닮은 여덟 폭 '바위 병풍'

홍천 팔봉산

홍천 팔봉산은 한국 100대 명산 중 하나로 산행인들의 인기코스다. 여기에 팔봉산유원지는 등산, 물놀이, 캠핑 등을 한 자리에서 즐길 수 있어 최근 여행 트렌드에 맞는 최적의 장소다.

우선 등산코스로 인기있는 팔봉산은 여덟개의 봉우리로 이뤄져 팔봉산이라 한다. 팔봉산은 산세가 아름답고 산 위에서 바라보면 암릉이 줄지어 있다. 암릉은 산의 능선에 크고 작은 바위들이 봉우리나 날카로운 칼날 형태로 이어진 곳으로 그만큼 산행은 만만치 않다. 등산로가 기암과 절벽 사이에 있어 재미있는 등산이 가능하다. 또한 팔봉산을 안고 흐르는 홍천강이 있어, 등산의 즐거움과 강변의 여유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것ㄷ 특징이다. 각 봉우리에는 소나무가 수석처럼 자라고 있어 마치 병풍 한폭이 펼쳐진 모양새를 연상할 수 있다.

제1봉은 초입부터 암벽등반과 유사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점이 특징이고 제2봉은 해발 고도 327.4미터의 정상으로, 삼부인당이 위치해 있다. 매 해 봄과 가을에 당산제를 지내며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등산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 제3봉으로 오르는 길에는 베틀바위가 있었다는데 지금은 볼 수 없다. 제3봉이 여덟개의 봉우리 중 가장 경치가 좋아 일부 산행인들은 정상인 제2봉보다도 더 높이 우뚝 서 있는 것 같은 착각도 든다고 한다.

제4봉으로 가는 길에는 장수굴이 있는데, 통과할수록 젊어진다는 이야기가 있다. 특히 장수굴을 통과하는 어려움이 산모의 고통과 같다고 해서 해산굴이라고도 불린다. 제4봉부터 제5봉과 제6봉까지는 깎아지른 듯한 절벽으로 산행이 매우 위험하다공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에 대한 보상으로 반짝이는 홍천강과 홍천군 서면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어 등산객이 가장 즐거워하는 봉우리이다.

제7봉에는 부처바위가 있다. 세파에 지친 중생들이 정성껏 기도를 드리고 나면 깊은 잡념이 깨끗이 씻겨져 정화된 마음으로 하산할 수 있다고 전한다. 제8봉에는 현재 제2봉에 있는 삼부인이 400여년 전에 모시던 곳이라고 한다. 산중에는 용마굴, 백운대, 은선암, 현선암, 귀암, 이기암 등이 있다고 전설처럼 전해진다. 현재는 확인할 길이 없어 탐방객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팔봉산을 관리하는 사무소는 산의 고도가 낮아 짧은 시간에 완등할 수 있으나, 가볍게 생각했다가는 험한 산세에 큰코다칠 수 있으니, 산행 준비를 단단히 한 후에 방문해달라고 당부한다.

여기에 팔봉산은 등산뿐 아니라 사시사철 야영도 즐길 수 있다. 체육시설과 체력단련시설, 데크 야영장, 대형차량 주차장, 전기차충전소, 드론체험플랫폼, 야외 공연장 등 다양한 여가시설이 있어 남녀노소, 가족단위, 단체 관광객 등 모두가 즐기고 휴식이 가능한 곳이다.

팔봉산
팔봉산
팔봉산
팔봉산
팔봉산
팔봉산
팔봉산
팔봉산
팔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