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00만
정치일반

권성동 "北에 저자세로 굴종하면서도 '삶은 소대가리', '저능아' 소리 들었던 것이 진짜 외교 참사 아닌가"

국민의힘 권성동(강릉) 전 원내대표는 23일 미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사적 발언을 외교 문제로 비화시키기 위해 ‘외교 참사’라는 선동 구호를 앞세우고 깎아내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은 대통령을 비판하기 이전에 자신부터 돌아봐야 한다. 근본없는 자해외교의 진정한 빌런이 바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아니었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에 저자세로 굴종하면서도 '삶은 소대가리', '저능아' 소리를 들었던 것이 진짜 외교 참사 아닌가?"라며 "혈세 수백억으로 쏟아부은 남북공동연락소를 폭파시킬 때 국격도 붕괴되었다. 해수부 공무원 피살과 강제북송, 이것은 국가로서 자존의 포기"라고 비판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지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외교 노선에서는 일관된 특징이 있다"며 "국격과 자존을 의도적으로 포기하면서도, 도보다리 같은 정치쇼로 국민을 현혹했다. 즉 근본은 없으면서 말단만 포장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대통령 순방에 대한 좌파의 비판 역시 마찬가지"라며 "베일 착용이 어떻다는 둥, 조문록이 어떻다는 둥하며 외교를 지엽말단적인 예송 논쟁으로 전락시켰다"고 주장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한미동맹, 명확한 대북관, 자유민주주의 국가 간 연대 등 대한민국 외교의 근본에 충실해 실제로 한미동맹이 강화되었다"며 "문재인 정부가 사보타주했던 사드 역시 정상화되어 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순방은 통화스와프와 인플레이션 방지법 양국 간 경제 현황을 점검하고 뉴욕에서 7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11억 5천만 달러(1조 6천억 원) 투자도 유치한 성과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