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00만
지역

건강보험공단 직원 46억 횡령 혐의로 고발 당해…경찰 소재 파악 중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원이 회삿돈 46억원을 횡령하고 해외로 도피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공단 등에 따르면 채권담당 팀장 A씨는 수차례 의료기관에 지급되어야할 요양급여 비용을 전산상으로 지급됐다고 허위로 작성해 총 46억을 자신의 개인 계좌로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공단은 오전 업무점검 과정에서 휴가중이던 A씨의 횡령 사실을 확인, 경찰에 고발했르며, 현재 A씨의 소재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신속히 계좌 동결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경찰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