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00만
사회일반

270명이 130억원 사기 당한 말… “고수익에 투자하세요”

강원경찰, 사기 등의 혐의로 주범 등 13명 구속
SNS 이용 사기 사이트 가입, 다액 투자 유도해
수익 올렸다며 한우, 현금 다발 인증샷 올리기도

"핸드폰 하나로 신개념 재테크를 간단하게, 1대1 케어, 확실한 수익 … OO 링크를 클릭하세요"

"저희는 환율 거래 시장을 겨냥한 BTC/GOLD를 전문적으로 분석해 수익 구조를 만들어 가는 곳입니다. 보통 2~3배 수익 보신다 생각하면 되시고, 사이트 주소는 OOO입니다"

SNS 그룹채팅방에서 수백 만명에게 이같은 문자를 보내며 가짜 사이트로 유인하고, 2년간 투자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현재까지 드러난 피해자만 270명, 피해금액은 130억원으로 경찰은 훨씬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강원경찰청은 범죄단체 조직 혐의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53명을 검거하고 총책 A(34)씨 등 13명을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필리핀에 본사를 두고 대총판, 총판, 대리점 등 조직 체계와 수당 차등지급 체계까지 갖추고 2019년 5월부터 2021년 7월까지 활동했다.

투자자 유인은 치밀했다. 투자 전문가를 가장한 '바람잡이'는 카카오톡에서 가짜 계정을 만들어 "수익을 올렸다"며 현금 다발, 소고기 등 '가짜 인증샷'을 올렸다. 가상화폐, 선물거래소 등 가짜 사이트에 5만, 10만원씩 넣도록 하고 수익이 난 것처럼 돌려주며 안심시켰다.

이에 속은 피해자들이 더 많은 금액을 넣으면, 미리 조작된 당첨값과 반대로 투자하게 만들어 보유 금액을 소진 시키는 방법으로 돈을 가로챘다. 피해 사례 중에는 최대 6억원까지 넣거나, 투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까지 냈다가 매월 수백만원의 이자를 갚는 경우도 있었다.

피해자들은 수익금 환급을 요구해도 이들이 "금융감독원 규제가 있다"는 핑계로 출금을 미루거나, 연락을 끊고 잠적한 것을 안 후에야 사기였음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피의자들은 범죄 수익금을 명품백, 고급차 등을 사며 탕진했다.

경찰은 이를 압수하고 부동산 등 4억5,000만원 상당의 재산을 동결했다. 또 범죄에 이용된 피해금 수취계좌가 6,500개, 입금 금액이 500억원으로 훨씬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지속하고 있다.

강원경찰청은 "SNS를 통해 터무니 없는 고수익을 미끼로 오픈 채팅방을 유도한 뒤 투자를 권유할 경우, 악성 사기 사이트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경제적 살인에 비유되는 악성사기 범죄 근절을 위해 수사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기 사이트 홍보를 위해 가짜 계정을 만들어 현금 다발, 소고기 등을 올린 화면. 사진=강원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