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15만
지역

정선 가리왕산 케이블카 준공…무료 시범운행 돌입

정선군민 대상 내달 1일부터 진행…내년 1월3일 정상운영 시작

【정선】2018 동계올림픽 유산인 가리왕산 케이블카가 편의시설 설치를 모두 완료하고 12월 1일부터 시범운영에 돌입한다.

군은 28일 가리왕산 하봉 일원에서 케이블카에 대한 안전시설 및 편의시설 최종 점검을 실시하고 12월 1일부터 정선군민을 대상으로 한달동안 무료 시범운영을 실시하기로 했다.

가리왕산 케이블카 길이는 모두 3.51㎞로 상부에는 대피시설과 무방류 순환 화장실, 생태탐방 데크로드가 설치됐다. 가리왕산 하부 탑승장을 증설하고 노약자,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엘리베이터를 설치했다.

올림픽 때 사용했던 관리사무소는 매표소와 농산물판매소, 무인 카페 등 휴게공간으로 리모델링 해 케이블카 이용객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군은 시범운영 기간동안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 케이블카를 운영하고 매주 월요일은 휴무일로 지정했다.

특히 매주 토요일에는 오후 5시 탑승을 마감으로 ‘가리왕산 해넘이 보기’ 이벤트를, 매주 일요일 오전 6시부터는 ‘가리왕산 해맞이 보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정선에서만 볼 수 있는 색다른 일출과 일몰의 장관을 선사하기 위해서다. 이벤트 참가자들은 해발 1,381m의 가리왕산 정상에서 운해와 함께 장관을 이루는 해맞이와 해넘이를 감상하면서 멋진 사진으로 담아낼 수도 있다. 야간 산행객들을 위해 은하수의 신비로움을 만날 수 있는 ‘은하수 보기’ 프로그램도 도입할 예정이다.

군은 시범운영을 통해 개선사항을 도출한 후 내년 1월 3일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케이블카 정상운영을 시작한다.

이용요금은 성인기준 1만원, 소인 6,000원, 정선군민과 경로우대자,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5,000원으로 책정했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일상에서 지친 국민들의 마음을 위로해주고 치유해 줄 수 있는 힐링공간이 될 것”이라며 “정선 미래를 이끌어 갈 신성장 동력으로 삼아 지역 관광과 연계시키겠다” 고 말했다.

◇정선군이 가리왕산 케이블카 편의 시설을 모두 완료하고 12월 1일부터 본격적인 시범운영에 나선다. 사진은 정선군청 임직원 대상 안전 점검 및 시승 행사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