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15만
축구

조규성 멀티골 새역사 썼지만 한국, 가나에 2-3 석패…월드컵 16강 '빨간불'

가나 쿠두스에 결승골 포함 2골 내주고 무릎…조별리그 1무 1패
한국의 월드컵 본선 '2차전 무승 징크스' 이번 대회에도 이어져

사진=연합뉴스

태극전사 조규성(전북)이 월드컵 본선 한 경기에서 멀티골을 넣는 새역사를 썼지만,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의 월드컵 본선 '2차전 무승 징크스'도 이어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아쉽게 패했다.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와 34분 모하메드 쿠두스(아약스)에게 잇달아 실점해 0-2로 끌려간 한국은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이 거푸 헤딩골을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후반 23분 쿠두스에게 뼈아픈 결승골을 얻어맞고 결국 무릎을 꿇었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은 이로써 1무 1패(승점 1)가 됐다.

16강에 진출하려면 오는 12월 3일 오전 0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무조건 승리한 뒤 같은 조 다른 팀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처지가 됐다.

사진=연합뉴스

10회 연속 및 통산 11회 월드컵 본선에 오른 한국은 2차전에서 이날까지 4무 7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가나 국가대표팀과 역대 맞대결에서도 3승 4패로 열세에 놓이게 됐다. 월드컵에서 맞붙기는 이날이 처음이었다.

FIFA 랭킹은 한국이 28위이고, 가나는 이번 대회 본선에 참가한 32개국 중 가장 낮은 61위다.

포르투갈과 1차전에서 2-3으로 진 가나는 1승 1패(승점 3)인 상황에서 16강행 도전을 이어간다. 가나의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는 우루과이다.

조규성은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진짜 선수들 뿐만 아니라 감독님, 코칭스태프 모두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뛰었다”며 “늦은 시간까지 한국에서 많이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죄송하다. 너무 아쉬운 경기였다”고 말했다. 그는 “초반 먼저 실점한 이후 따라가는 경기가 돼 쉽지 않었던 경기”라며 “그래도 선수들이 전반 끝난 뒤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고 했고 따라 붙었는데, 마지막에 아쉽게 실점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조규성은 “마지막 한 경기를 남기고 있는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준비해서 실망시키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벤투호도 한국 축구의 '한계' 중 하나였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무승 징크스를 깨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6강 진출의 희망을 살리기 위해 꼭 잡아야 할 경기를 놓쳤고, 오랜 '2차전 무승 징크스'를 깨고자 했던 한국 축구도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한국 축구는 역대 월드컵에서 총 6승을 수확했다.

이 가운데 3승이 조별리그 첫 경기, 2승이 조별리그 세 번째 경기였다.

2002 한일 월드컵 당시에는 16강에서도 이탈리아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챙겼다.

그러나 아직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는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이 대회 전까지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2차전만 10번을 치렀지만 4무 6패에 그쳤다.

역대 가장 높은 곳까지 올라갔던 2002 한일 월드컵에서도 2차전 무승 징크스는 여지없이 들어맞았다.

당시 히딩크호는 조별리그를 역대 최고 성적인 2승 1무로 돌파했는데, 이 한 번의 무승부가 미국과 2차전이었다.

미국의 클린트 매시스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종료 12분을 남기고 안정환이 극적인 헤딩 동점 골을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1승 1무 1패를 거뒀지만 아쉽게 16강에 오르지 못한 2006 독일 월드컵에서도 2차전은 힘겨웠다.

1차전인 토고전을 2-1로 이긴 대표팀은 당시 준우승팀 프랑스를 상대로 박지성의 동점 골로 겨우 무승부를 이룰 수 있었다.

사상 첫 원정 16강을 달성한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도 2차전은 웃지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1차전에서 2-0으로 그리스를 격파하며 사기가 오른 대표팀은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이끄는 아르헨티나를 만나 1-4로 대패했다.

2014 브라질 대회에서도 사정은 다르지 않았다.

조별리그에서 러시아, 알제리, 벨기에와 차례로 대결한 홍명보호는 벨기에 다음으로 까다로운 상대로 꼽힌 러시아와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두며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1승 제물'로 여기던 알제리에 무려 네 골을 내주며 2-4로 완패해 조별리그 탈락의 빌미가 됐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불가리아(1-1 무), 1994년 미국 월드컵 볼리비아(0-0 무)전도 승리를 기대했던 조별리그 2차전이었다.

직전 대회인 2018 러시아 대회에서도 멕시코와 2차전에서 1-2로 패한 대표팀은 마지막 경기에서 독일을 2-0으로 완파하는 '카잔의 기적'으로 조별리그 탈락의 아픔을 위로해야 했다.

1998년 프랑스 대회 때는 2차전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하던 네덜란드에 0-5로 참패, 대회 도중 차범근 감독이 물러나는 초유의 일까지 벌어졌다.

처음 출전한 1954 스위스 대회에서는 조별리그 2경기를 모두 졌다.

이처럼 지난 68년간 이어진 2차전 잔혹사를 벤투호가 끊고자 했지만, 결국 다음 대표팀으로 과업을 넘겨주게 됐다.

벤투호는 본선 2경기 연속 무실점이라는 목표도 아쉽게 달성하지 못했다.

한국은 그간 월드컵 36경기에서 73골을 헌납했다.

이 가운데 무실점으로 마친 경기는 2018 러시아 대회에서 독일전 등 6경기인데, 2경기 연속으로 이룬 적은 없다.

김민재(26·나폴리)를 주축으로 한 수비진이 우루과이전에서 다르윈 누녜스(23·리버풀),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 등을 묶어내면서 처음으로 두 경기 연속 무실점에 대한 기대도 컸으나 이날 가나를 상대로 무려 3골이나 헌납하며 '월드컵 2경기 연속 무실점'의 꿈도 무산됐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