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15만
기고

[확대경]도청 신청사 최적지는 동내면

이희자 춘천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

춘천시 청사는 60여년만에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로 지난 2018년 신축했다. 5년도 안돼 주차난에 골머리를 앓고 증축 이야기가 솔솔 나오고 있다.

지난 2007년 지하2층 지상 10층규모로 완공된 원주시청도 ‘덩치’ 시비로 호화청사라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다. 그러나 현재는 만성적인 주차난에 시달리고 있으며, 의회동은 비좁아 증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강원도청사는 10년, 20년이 아니라 천년의 미래를 내다보고 신중한 부지 선정이 필요하다는 점을 상기시키기에 충분하다.

강원도청사 이전 부지가 연말이면 확정될 전망이다. 춘천시뿐만 아니라 도내 18개 시·군도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전국의 이목도 집중되고 있다. 강원도민의 안목과 혜안을 가늠하는 중요한 기로에 서 있는 셈이다.

이번 강원도청사 이전 신축은 단순한 도청 이전이 아니라 정도 628년만에 강원도의 새로운 천년을 여는 특별자치도 출범과 맞물려 있다.

따라서 강원도의 혼과 정체성을 바로 세워 미래 강원도의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 신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 균형발전과 경제와 문화를 꽃피우는 기회가 돼야 한다.

타 시·도의 도청 이전은 한결 같이 지역 균형 발전과 신도시 건설 관점을 바탕으로 추진된 점 또한 눈여겨 봐야 한다.

강원도청을 이전한 김에 신도시 개념의 행정타운을 조성하기에 적합한 부지가 선정돼야 한다. 이 같은 움직임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소방본부와 출자·출연기관인 강원서비스원이 최근 신축 및 이전을 보류했다. 이를 두고 연말 부지를 확정하는 도청과 함께 두 기관이 동반 이전을 위한 수순이란 분석이 나왔다.

일각에선 강원교육청도 함께 이전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법원과 동반 이전이 어렵게 된 춘천지검은 강원도청사 신축 부지 선정 결과를 고려해 이전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기관이 모인다면 바로 신도시가가 되는 것이다.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절호의 기회이다.

도청사 부지선정위원회도 추가 개발이 가능한 '확장성'에 높은 배점을 주기로 한 것도 이같은 맥락에서 일 것이다.

지난 10월26일 강원도청사 건립추진단이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도민의 41%가 강원도청 부지의 최우선 고려사항으로 '접근 편리성‘이라고 답변을 했다.

춘천시민의 잣대나 정치적 성향에 따른 부지 선정이 아닌 강원도 18개 시·군민의 공감도 이끌어 내야 한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접근성이 가장 중요하다는 얘기다.

그렇디면 최적지는 어디일까? 접근성과 확장성을 모두 갗춘 곳을 유추해보면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다. 바로 동내면이다.

도청사 신축 위치를 두고 지역 내에서도 유치전이 가열되고 있다. 자칫 잘못하면 소모적 논란과 갈등이 야기될 가능성도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강원도청사 신축 부지는 가장 객관적인 지표를 근거로 서둘러 결정할 필요가 있다.

부지 선정은 객관적으로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 또한 정치적 접근으로 결정돼서는 더욱 안 된다.

전 국민의 응원속에 도민들의 합리적인 선택만 남았다. 강원특별자치도의 새로운 천년의 찬란한 문화와 경제를 꽃피울 순간이 기다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