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40만
지역

강릉시내 한 복판의 한국금거래소 털고 달아난 20대 일당 검거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대 SUV 차량으로 출입문 파손
경찰, CCTV 등으로 동선 파악해 2시40분만에 검거

◇사진=권태명기자(강릉)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에 한국금거래소 강릉점의 금품을 훔쳐 달아난 일당이 검거됐다.

강릉경찰서는 지난 18일 20대 남성 2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체포했다. 친구 사이로 알려진 이들은 지난 18일 오전 5시께 강릉시 옥천동 한국금거래소 강릉점의 출입문을 쏘렌토 SUV 차량으로 부순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파손한 금은방 출입문을 통해 들어가 손망치 등을 이용해 진열장을 깨고 금품을 훔치고 도주갔다. 금은방 도착 후 도주까지 걸린 시간은 1분 남짓이다. 이들이 훔친 금액은 업주 추산 1억이 넘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주변 CCTV 등을 통해 동선을 파악해 범행 2시간 40분만인 오전 7시39분께 이들을 검거했다.

이들은 범행에 사용한 차량을 이용해 도주하던 중 차가 망가지면서 가게 인근에 차를 버리고, 택시를 이용해 도망가다가 경찰에게 덜미가 잡혔다. 해당 차량은 이들 중 한명의 어머니 소유로 확인됐다.

경찰은 검거 즉시 이들이 훔친 금품을 회수했지만 일부 금품은 도주하다가 숨겨놓으며 정확한 위치를 기억하지 못한다고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범행 동기와 여죄 여부, 금품 은닉 장소 등을 조사중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