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스포츠일반

강릉 출신 임시현, 양궁 월드컵 2차 대회 개인전 금·단체전 은

‘한국 여자 양궁의 간판’ 강릉 출신 임시현(한국체대)이 안방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개인전 금메달을 획득했다.

임시현은 26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4 현대 양궁 월드컵 2차 대회 리커브 여자 개인전에서 대표팀 동료 전훈영(인천시청)을 슛오프 접전 끝에 6대5(28-29, 28-28, 27-26, 29-28, 27-28 <10-9>)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지난달 열린 월드컵 1차 대회에서 개인전 정상에 올랐던 그는 파리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기대를 높였다.

여자 단체전에서는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임시현, 전훈영, 남수현(순천시청)으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중국에 4대5(54-54, 55-55, 56-54, 52-56 <29-29>)로 져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1차 대회 단체전 결승에서도 중국에 무너졌던 바 있다.

한국은 파리올림픽에서 여자 단체전 10연패를 노리고 있다. 중국에 연속으로 패한 것에 대해 에이스 임시현은 “차라리 여기서 액땜한 것이 낫다”며 “중국을 신경 쓸 게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얼마나 집중하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남자 대표팀이 개인전(이우석)과 단체전을 모두 휩쓸면서 한국 대표팀은 이번 대회 리커브에 걸린 5개 금메달 중 3개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