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지역

원주교도소 이전으로 번재마을 주민 발파·소음 고통

피해주민대책위 10일 공사 현장 앞에서 집회
“발파로 인해 불안…청정마을 환경 악화 심각”
건설사 “노후 가능성 커…주민 갈등 해결 노력”

◇‘원주교도소 이전 피해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진왕국)’는 10일 원주시 봉산동 원주교도소 이전 사업 부지 앞에서 건설사를 규탄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원주교도소 이전 사업과 관련해 번재마을 주민들이 공사로 인한 발파 피해와 소음·분진에 대한 대책을 촉구 중이다. 사진은 발파로 인해 벽에 균열이 생겼다는 주민 자택 모습.

【원주】원주교도소 이전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봉산동 번재마을 주민들이 발파 피해 및 소음·분진 등으로 인한 피해를 주장하며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원주교도소 이전 피해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0일 원주시 봉산동 원주교도소 이전 사업 부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진행된 발파 작업으로 인해 주택에 금이 가는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또 매일 대형차량이 드나들며 발생하는 먼지와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인한 피해가 심각하다고 호소했다.

진왕국 대책위원장은 “공사장 발파 작업으로 반경 100m에 있는 주택 10여가구 외벽에 금이 가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지만 시공사측이 외면하고 있다”며 “흡음장치, 세륜시설도 거의 사용하지 않아 대기·수질환경이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건설사측은 “매일 정화시설·장치를 가동하고 있고 주민들의 집에 금이 간 것은 발파가 아닌 노후화로 인한 가능성이 크다”며 “주민들과 갈등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법무부는 1,339억원을 들여 2025년 준공을 목표로 기존 무실동의 원주교도소를 봉산동 번재마을 일원 17만3,263㎡ 부지로 이전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신축되는 원주교도소에는 1,100명을 수용 가능하며 교도소 이전과 더불어 주변에는 동부권종합체육단지, 체육공원 등도 함께 조성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