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지역

춘천 기업혁신파크 道 투자 참여로 금융 PF 벽 넘는다…정부 펀드 유치도 기대

PFV 설립 자본금 10% 미만 지자체 참여
90억여원 춘천시, 강원도 공동 투자 전망
도 참여로 지역 활성화 투자 펀드 지원 가능
기관 투자, 정부 펀드 안정성 PF 심사 호재

【춘천】 춘천 기업혁신파크에 강원특별자치도의 투자 참여가 전망되면서 향후 정부 펀드와 금융권 자금 조달에 대한 부담이 한결 줄어들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춘천시에 따르면 기업혁신파크 앵커 기업인 더존비즈온은 신한은행과 올 하반기 PFV(프로젝트 금융회사) 설립을 위해 관련 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기업혁신파크 PFV는 총 사업비 9,300억원의 10%를 자본금으로 설립하는 법인이다. PFV 자본금 930억원 가운데 10% 미만인 90억여원을 지자체가 부담하는 방식으로 기업혁신파크 사업이 진행된다.

도는 지난 3월 춘천 기업혁신파크가 최종 선정된 이후부터 투자 입장을 견지해왔고 최근까지도 시에 이 같은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태 지사는 기업혁신파크 선정 결과가 발표된 당시부터 도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지자체 투자 방식은 PFV 설립 과정에서 출자 또는 설립 이후 증자 형태 등이 검토되고 있다. 도와 시의 투자 비중에 대한 협의는 투자 방식이 정해지면 본격화될 예정이다.

도의 기업혁신파크 직접 투자는 향후 사업 진행에 큰 의미를 갖는다. 기업혁신파크 개발 비용 조달을 위한 최상의 방안으로 꼽히는 정부 지역 활성화 투자 펀드를 유치하려면 광역 지자체인 도의 투자 참여가 전제 조건으로 깔리기 때문이다.

지역 활성화 투자 펀드는 정부 재정과 지방소멸대응기금으로 조성된 공공 재원으로, 사업비의 최대 20%를 지원 받을 수 있다. 도의 직접 투자에 정부 펀드까지 더해질 경우 금융권의 PF대출 심사에서도 사업 안정성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

춘천 기업혁신파크는 연내 PFV 설립을 마치면 내년 하반기 개발 계획 수립, 2026년 내 국토교통부 계획 승인이 내려질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정부 부처와 도, 기업과 PFV 설립, 정부 펀드 유치 등을 면밀히 협의하면서 패스트 트랙 제도를 활용한 사업 기간 단축 방안을 찾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