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190만
지역

영월군, 지역소멸 극복 비전 제시…"체류인구로 지역 살린다"

3일 관계인구 확대 위한 영월 문화도시 포럼 개최 눈길
“문화가 중심에 있으면 인근 지역과의 연대 더욱 수월”

영월군과 강원연구원이 주최한 ‘관계 인구 확대를 위한 영월 문화 도시 정책 포럼’이 3일 영월 동강시스타에서 최명서 영월군수와 심재섭 영월군의장, 엄흥용 영월문화도시추진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영월】관계 인구를 체류형에 집중시키는 정책도 지역 소멸 위기 극복 방안 중 하나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김동영 전북연구원 실장은 3일 동강시스타에서 열린 ‘관계 인구 확대를 위한 영월 문화 도시 정책 포럼’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실장은 “관계 인구는 정주 인구 중심의 인구 유입 정책을 지역 활력 인구 중심의 체류 인구로 전환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기 때문에 궁극적인 목표를 지역 이주로 설정하기 보다는 체류 인구의 유입을 통한 지역 활성화로 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 인구의 궁극적 목적을 정주 인구 유입으로 볼 것인지 지역 활력으로 볼 것인지 설정이 필요하며 이에 따라 관계 인구와 지역 활력에 참여하는 관계 인구 달성이라는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며 “전라북도는 관계 인구의 개념을 체류 인구와 정주 인구로 구분하고 체류 인구를 다시 단기와 중장기로 구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최준호 교수는 “문화가 중심에 있으면, 이해관계나 경쟁과 무관하기에 인근 지역과의 연대는 더욱 수월해진다”며 “인접 타 지역과 상호 문화적 교류를 통해서 먼 외지인을 함께 유인하고, 고정 방문객 증대에도 힘을 모으게 된다”고 말했다.

특히 “문화도시의 특화는 특별한 개성을 가지지만, 공유하며 확대되는 문화의 보편적 가치를 확보하면 미래 사업으로 개발되기 용이해진다”며 “소규모 문화도시에서의 일상적 행복을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 누리는 문화가 되면서 지역은 인구와 경제 등의 현실적 문제를 극복하게 된다”고 피력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최준호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와 박상헌 한라대 교수, 유재춘 강원대 교수, 이원학 강원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동영 전북연구원 실장, 장훈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 위원, 안승배 영월 삼돌이마을 사무국장, 전영철 상지대 교수, 이소영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선임 연구 위원, 류시영 한라대 교수, 유학열 충남연구원 연구위원 등도 참석해 지역 소멸 위기 극복 방안 등을 제시했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문화 정책을 도시 정책의 최상위에 두고, 지역 문화의 지속성을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문화적 관계 인구 확대에 영월군이 앞장서 나아가며 문화와 경제가 함께 살아나는 문화 도시 영월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계 인구 확대를 위한 영월 문화 도시 정책 포럼’은 영월군과 강원연구원이 주최했으며 영월문화도시센터와 한라대 산학협력단이 주관, 강원도와 강원일보 등이 후원했다.

영월군과 강원연구원이 주최한 ‘관계 인구 확대를 위한 영월 문화 도시 정책 포럼’이 3일 영월 동강시스타에서 최명서 영월군수와 심재섭 영월군의장, 엄흥용 영월문화도시추진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