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15만
지역

“원주 화물 공영주차장 조속히 설립해 달라”

민주노총 화물차 주차공간 신설 촉구
“태장동차고지 폐쇄로 불법주차 심각”
원주시 “주차 공간 신설 내부 검토 중”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강원지역본부는 이달 초 원주시청 앞에 영업용 대형 화물차량이 주차할 수 있는 주차공간을 마련해달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원주=김인규기자

【원주】속보=원주 태장동 화물차 공영차고지가 30년 만에 사실상 폐쇄(본보 지난 7월6일자 11면 보도)됐지만 신규 공영주차장이 마련되지 않고 있어 지역 화물차주들이 반발하고 있다. 화물차 운전자들은 차고지가 없어지면서 도심 및 외곽도로에 불법주차하는 차량들이 늘어 사고위험도 높아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원주시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강원지역본부에 따르면 태장동 둔치에 운영되던 공영화물차고지가 지난 6월 차고지 운영을 담당해 온 화물자동차 운송·주선사업자협회의 경영난 등으로 운영이 중단됐다. 화물차들이 전용으로 이용했던 공영주차장에는 일반 차량과 화물차들 뒤섞인 채 주차돼 있다.

태장동 화물차공영주차장은 1993년 태장동 둔치 5,000여㎡ 부지에 조성, 30여년간 운영됐지만 환경오염 등의 문제가 제기되며 새로운 차고지 조성이 시급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시는 이에따라 북부권과 남부권인 태장동과 흥업면에 각각 2개소의 화물차 공영차고지 조성을 추진해 왔지만 지역주민 반발 등으로 무산되며 신규 공영차고지 조성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강원지역본부 이청수 영서지부장은 “태장동 화물차고지가 없어지면서 주차할 곳이 없는 화물차들이 도로변에 불법 주차할 수 밖에 없어 화물차주들뿐 아니라 시민들까지 안전을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게다가 수년째 화물차 차고지 신설을 위한 행정 절차는 지지부진하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화물차량 주차 공간을 신설하기 위해 내부 검토에 나서고 있다”고 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