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40만
스포츠일반

강원FC, 포항 원정서 아쉬운 무승부

◇갈레고가 18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리그1 4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전에서 득점을 기록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강원FC 제공.

강원FC가 포항 원정에서 후반 추가시간을 버티지 못하며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강원은 18일 오후 2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4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전에서 1대1로 비겼다. 양현준이 부상을 당한 강원은 이날 스리톱에 변화를 줬다. 갈레고, 박상혁, 알리바예프가 스리톱을 구성했다. 에이스인 김대원까지 선발에서 제외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좌우 윙백은 정승용과 유인수가 맡았고, 서민우와 한국영이 중원에 배치됐다. 스리백은 윤석영, 김영빈, 김우석으로 구성됐고, 골키퍼 장갑은 유상훈이 꼈다.

이에 맞서는 포항은 제카가 원톱에 서고 김승대, 고영준, 정재희가 2선에서 지원에 나섰다. 오베르단과 김종우가 더블 볼란치로 배치됐고, 심상민, 박찬용, 박승욱, 박건우가 포백을 이뤘다. 황인재 골키퍼가 선발로 나섰다.

전반은 갈레고의 독무대였다. 전반 4분 역습 상황에서 박상혁의 패스를 받아 위협적인 왼발 슛을 날리며 시동을 건 갈레고는 전반 15분 박스 안에서 오베르단에게 걸려 넘어졌다. 심판은 VAR 끝에 페널티킥으로 인정했고, 갈레고가 직접 처리해 성공시켰다. 갈레고는 이번 시즌 강원의 첫 득점자로 이름을 남겼다. 포항은 전반 33분 제카가 왼발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유상훈에게 쉽게 막혔다. 잠시 뒤 제카는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다시 한 번 골문을 노렸지만 유상훈의 선방에 막혔다.

◇페널티킥을 시도하는 갈레고. 사진=강원FC 제공.

전반 41분 갈레고가 상대 진영에서 공을 뺏은 뒤 홀로 돌파한 끝에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갈레고는 전반 강원이 기록한 슈팅 3개를 홀로 책임지며 맹활약을 펼쳤다. 전반 추가시간 포항이 강원의 박스 안에서 혼전 상황을 만들며 제카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한국영이 몸을 던져 골문 앞에서 공을 막아냈고, 전반은 강원이 1대0으로 앞선 채 끝이 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강원은 양현준을 대신한 22세 이하 자원이었던 박상혁을 빼고 김대원을 투입시켰다. 포항도 22세 이하 자원인 박건우를 빼고 신광훈을 넣었다. 후반 초반 양 팀 모두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후반 14분 포항은 김승대를 대신해 백성동을 투입했다. 후반 20분 황문기가 알리바예프를 대신해 들어갔다.

후반 29분에는 포항이 심상민과 정재희를 빼고, 김인성과 그랜트를 동시에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그랜트 투입 이후 박승욱은 센터백에서 왼쪽 풀백으로 자리를 바꿨다. 후반 30분 드로인 상황에서 제카가 뒤로 넘긴 공을 고영준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갔다. 후반 35분 제카가 가슴으로 떨군 공을 김종우가 왼발 중거리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후반 41분 제카가 오베르단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넘겼다. 포항은 스트라이커 이호재를 투입하며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44분 박승욱이 박스 왼쪽에서 오른발 슛을 시도했고, 공이 수비수 다리 사이를 통과했으나 유상훈 골키퍼가 집중력 있게 잡아냈다.

하지만 강원은 후반 추가시간을 버텨내지 못했다. 후반 46분 유상훈이 펀칭한 공이 멀리 가지 못했고, 박스 안에 있던 제카에게 연결됐다. 제카가 슈팅을 시도했고, 이 공을 이호재가 잡아낸 뒤 터닝슛을 시도, 굳건하던 강원의 골문을 열었다. 실점을 내준 뒤 강원은 공격수 조진혁을 투입하며 필승의 의지를 다졌다. 후반 49분 김우석의 크로스를 조진혁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 옆으로 빗나갔다.

결국 추가득점 없이 1대1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승점 1점을 추가한 강원은 리그 10위로 올라섰다.

가장 많이 본 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