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사회일반

강원 시민단체 “전교조 압수수색, 정권 위기 탈출용 공안 탄압”

◇강원지역 시민단체들은 25일 강원경찰청 앞에서 국정원, 경찰의 전교조 강원지부 압수수색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강원지역의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방첩 당국의 전교조 강원지부 압수수색을 "정권 위기 탈출용 공안탄압"이라며 규탄했다.

전교조 강원지부, 민주노총 강원지역본부, 연석회의 등은 '윤석열 퇴진 강원운동본부'란 단체명으로 25일 강원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공안탄압이 건설노조에 이어 전교조로 향했다"며 "무리하게 국가보안법을 적용해 압수수색을 자행하는 정부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에는 지난 23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을 받은 전교조 강원지부장 A씨도 참석했다.

A씨는 "국가정보원과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에 대한 설명도 없이 신체를 수색했고, 핸드폰을 압수했다"며 "부끄러움 없는 교사로서 살아왔다"며 혐의를 거듭 전면 부인했다. 이어 "전교조를 간첩으로 몰아가며, 건설노조 간부에 이어 전교조 간부도 사회적 타살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