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사회일반

농업재해 막아줄 ‘농업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 강원도는 못 쓴다

농장 별 기상 정보·병해충 현황 문자로 제공
전국 60개 시‧군 대상 운영…강원도는 ‘0곳’
전문가“선제 대응 위해 조기 기상예보 필요”

◇문자메시지로 제공되는 ‘농업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농장 별 기상 정보와 병해충 현황을 문자메시지로 알려주는 ‘농업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의 시행 지역이 한정돼 강원도 농가들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7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농업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의 운영 지역은 전국 60개 시‧군으로 이 가운데 강원도 내 시‧군은 전무했다.

조기경보시스템을 이용할 수 없는 도내 농가들은 하루에도 수 차례 일기예보를 확인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하고 있다.

춘천시 사북면 오탄리에서 감자농사를 짓고 있는 조모(61)씨는 장마 전 감자 수확을 끝내기 위해 수시로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있다. 조씨는 "비가 많이 내리면 감자가 다 물러서 그 전에 수확을 서둘러야 한다"며 "애플리케이션마다 예보가 다르고 춘천 내에서도 마을마다 날씨가 달라 일기예보를 수시로 확인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농업계는 병해충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도 조기경보시스템 도입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해 도 내에서 축구장 594개 면적(1229.2㏊)에 달하는 돌발해충 피해가 발생했다.

이병훈 강원대 농업자원경제학과 교수는 "가뭄·냉해 등 이상기후 현상이 나타났을 때 대응하는 것은 늦다"며 "관수시설 확충, 병해충 방제 등 선제 대응을 위해서는 기상정보 조기 제공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경상남도와 전라남도에서 해당 사업을 시작하다 보니 인근 지역 중심으로 서비스가 확대됐다"며 "올해 12월 영월군을 시작으로 강원도 내에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